Company

가이온은 인공지능 기반의 빅데이터 전문 기업입니다.

공지사항

보도자료 > 가이온,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과 업무 협약 체결…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 적극 지원
2021-03-11

가이온,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과 업무 협약 체결…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 적극 지원


AI기반의 수출입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WeTRADE’ 통해 수출 유망 품목 발굴

국내 기업들에 실무에서 활용 가능한 맞춤형 무역 정보 제공 기대




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인 ㈜가이온(대표 강현섭)이 협력사인 임포트지니어스(ImportGenius)와 함께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최용민)과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가이온은 지난 8일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양사가 보유한 분석 기술과데이터를 융합해 무역 분야에서 지속적인 상호 협력을 이어간다는 내용에 합의했다. 이번 상호 협력 주요 내용은 △수출 유망 품목 발굴 및 수입 바이어 정보 제공 △수출시장 분석을 위해 필요한 정보의 교류 △수출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공동 협력 등이다.

가이온은 지난해 MOU를 체결한 임포트지니어스와 이번 협력에 함께한다. 가이온과 임포트지니어스는 미국, 러시아 등 해외 18개국의 수출입 데이터를 활용한 수출입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AI유망 품목 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무역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국제무역통상연구원과의 협업 시너지가 기대된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국내 기업들에게 신규 거래선 발굴, 수출 시장 분석 등 실무에서 바로 활용 가능한 맞춤형 무역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강현섭 가이온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무역 분야의 중소 기업들도 데이터와 AI를 활용한 안정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하길 바란다”며,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무역 경제의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이온은 지난달 무역 빅데이터 서비스 WeTRADE(www.we-trade.co.kr)를 론칭해 국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무역분야 데이터 컨설팅 및 분석 서비스 등 다양한 전개하고 있다.

[인공지능신문] 가이온, AI 기반의 수출입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WeTRADE’ 통해 수출 유망 품목 발굴(2021.02.08)